국내 최초 케이팝 문화의 장 ‘K-POP 굿즈 플리마켓’, 단 하루 3만 명 운집 > news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블랭크코퍼레이션블랭크코퍼레이션블랭크코퍼레이션

news

[블랭크소식]

국내 최초 케이팝 문화의 장 ‘K-POP 굿즈 플리마켓’, 단 하루 3만 명 운집

2019.10.25

임경호

본문

 

- 단 하루 참관객 3만 여명 운집, ‘2019 K-POP 굿즈 플리마켓성황리 종료

- 최초시도, 최대규모, 1,800명 셀러 참여, 9만 점의 아이돌 굿즈 선보여

- 블랭크케이 홍보부스에 해외관광객 3,000명 방문, 대한민국 여행 문의 빗발  

 

㈜블랭크코퍼레이션(대표 남대광)은 자회사 블랭크케이(blank.K, 대표 유석구)가 지난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 ‘K-POP 굿즈 플리마켓이 하루 참관객 3만 여명을 운집시키며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블랭크케이는 인바운드 여행 콘텐츠 스타트업으로, 대한민국의 여행 아젠다를 찾아 해외에 알리고 대한민국을 브랜딩하는 것이 사업목표다. ‘2019 K-POP 굿즈 플리마켓은 첫 대한민국 브랜딩 콘텐츠로, 명실상부한 글로벌 상품인 케이팝을 주제로 국내외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문화 페스티벌이다.

 

국내최초이자 최대규모의 이번 행사에는 총 1,800명의 굿즈 셀러가 참여했다. 당초 셀러 100명 유치가 목표였으나, 뜨거운 사전 반응에 1,500명으로 모집 인원을 확장하고 1,000부스의 대규모로 조정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집인원보다 훨씬 웃도는 인원의 참여가 이어지며, 비상부스 가동 등 인원 수용으로 일대 혼잡을 빚기도 했다.

 

각양각색, 다양한 아이돌 스타가 담긴 9만 점 이상의 아이돌 굿즈가 행사를 수놓았다. 대규모 보물찾기 이벤트 및 뉴키드, 업텐션, CLC 등 아이돌 그룹의 무대공연 등 다채로운 현장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이와 함께, 팬클럽 소모임, 커뮤니티 회동 등 자발적으로 문화를 즐기는 참관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참관객 비중은 10대부터 20대까지의 케이팝 팬들이 가장 많았으며, 주말을 맞아 나들이 온 가족참관객과 해외관광객이 뒤를 이었다.

 

특히, 현장에 마련된 블랭크케이 홍보부스에는 약 3,000여 명의 해외관광객이 방문, 대한민국 유명 여행지 문의 및 ‘K뷰티’, ‘K푸드에 대한 소통을 나누기도 했다.

 

블랭크케이 유석구 대표는 케이팝 팬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선진화된 팬문화 덕분에 단 시간 대규모 참관객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었다, “앞으로 대한민국을 브랜딩 할 수 있는 소재를 적극적으로 찾아 해외관광객의 발길을 모으고, 더 많은 유저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 콘텐츠를 기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 직후, ‘K-POP 굿즈 플리마켓사무국에는 200명 이상 유저들의 앵콜 요청이 쇄도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에 행사 참관기가 꾸준히 공유되는 등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블랭크코퍼레이션은 2016 2월 남대광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콘텐츠 커머스라는 새로운 유형의 비즈니스를 개척했다. 현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바디럽’, 남성 그루밍 브랜드블랙몬스터등 생활, 뷰티, 패션을 아우르는 20여 개의 자체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블랭크씨(blank.C)와 인바운드 여행 콘텐츠 스타트업 블랭크케이(blank.K) 100% 자회사를 설립해 다양한 신규 비즈니스를 실험 중에 있다.